[단독]적자라고 세금 덜 내더니… 1~2년새 수천억 쌓은 대학병원 > 관련기사

본문 바로가기

알림공간

HOME > 알림공간 > 관련기사

관련기사

[단독]적자라고 세금 덜 내더니… 1~2년새 수천억 쌓은 대학병원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의료정책연구원
조회 2,315회 작성일 23-08-08 11:37

본문

의료손익 '적자' 서울대병원, 작년까지 2년간 6000억 쌓아둬… 부채계상 준비금 통해 자금 유보해

의료수익이 적자이거나 미미했다고 밝힌 일부 대학병원이 최근 2년 새 수천억원의 자금을 쌓은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외 수익까지 포함해 거둔 수익이 늘었고, 그 중 일부를 고유목적사업을 위한 부채계상 준비금으로 회계 처리를 하면서 법인세를 거의 내지 않고 자기자본을 늘린 것이다. 일각에선 이를 편법 회계 처리 방식이라고 지적한다.

7일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 대현회계법인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서울대병원과 서울아산병원, 가천대길병원, 인하대병원, 아주대의료원 등의 자기자본과 부채계상 준비금이 최근 2년새 최대 6000억원가량 급증했다.

서울대병원의 경우 자기자본과 부채계상 준비금을 합한 준비금 가산 자기자본이 2020년 1조7975억원에서 지난해 2조3954억원으로 5979억원 불어났다. 같은 기간 서울아산병원은 1조9067억원에서 2조2558억원으로 3491억원 증가했다. 가천대병원 1922억원, 인하대병원은 30억원, 아주대의료원은 141억원 늘었다. 2년간 준비금가산 자기자본이 모두 두 자릿수 비율로 늘어났다.


(중략)


우봉식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원장은 "대학병원의 의료손익만 보면 적자이거나 크게 돈을 못 버는 것 같지만 실제 의료수익은 상급종합병원 위주로 보장성을 강화한 일명 '문재인 케어' 이후 급증했고, 대학병원들이 자금을 쌓아둘 만큼 자금도 많이 남겼다"고 말했다. 이어 "세금을 줄이려는 목적으로 부채계상 준비금을 많이 잡아 이익을 유보해놓기도 했다"며 "문제는 이를 필수의료에 쓰지 않고 수도권 분원 설립 등에 쓰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일각에선 대학병원들이 세금 회피용으로 꼼수 회계 처리를 한다고 비판하기도 한다.


출처 : 머니투데이(https://news.mt.co.kr/mtview.php?no=2023080715324319662)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KMA 의료정책연구원

(우)04427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촌로46길 37 대한의사협회 5층 의료정책연구원

TEL. 02-6350-6639FAX. 02-795-2900

COPYRIGHT ©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