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관련기사2017-02-16T16:20:36+00:00

코로나19 중국 정상화 수순…'초기 대응실패'‧'공공의료 공백' 등 문제 도마위

작성자
의료정책연구소
작성일
2020-03-27 10:26
조회
4

코로나19 중국 정상화 수순…'초기 대응실패'‧'공공의료 공백' 등


문제 도마위


공식 통계에 빠진 중국 코로나19 무증상자 4만3000명 달해, 통계 오류 '심각'


투자늘고 있지만 대량 감염 사태 막기에 공공의료 역부족…의료 사각지대 ‘방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가 시작된 중국 후베이성을 포함해 중국 전역이 정상화 수순을 보이고 있다.
 
24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22일 코로나19 중국 신규 확진자는 39명으로 모두 해외 입국자들이었다. 신규 사망자는 9명 수준이다. 오히려 이제는 최초 발생 두달여가 지나면서 유럽, 미국 등에서 확진자가 속출하는 등 중국 이외 지역에서 펜데믹 현상이 초래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중국 내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서 중국 정부의 초기 대응 실패와 더불어 이번기회에 부족한 공공의료 시스템을 보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이번 사태로 인해 중국의 공공의료시스템의 공백이 드러났다는 것이다. 

중국 정부는 사스(SARS)와 메르스(MERS) 사태를 겪으며 공중보건과 감염 대응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투자를 지속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코로나19 확진자가 후베이성을 중심으로 기하 급수적으로 늘어남에 따라 낡은 중국의 공공의료 시스템이 아직 대규모 감염 상황에 대처하기에 역부족이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중국당국, 불확실한 통계 발표 가장 큰 문제

중국을 향해 가장 먼저 제기되는 비판은 초기 대응문제다. 중국에서 처음 코로나19가 확산될 때부터 통계가 잘못됐다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붉어졌었다. 이 때문에 실제 확진자와 사망자 수를 추정하기 어렵다는 주장까지 제기됐다.

이 때문에 언론통제와 경직된 관료시스템, 중앙정부와 지방의 소통부재 등을 이유로 중국 내 절대 권력으로 불리는 시진핀 주석에 대한 비판도 나오던 상황. 최근에는 중국 정부가 확진자 수를 줄이기 위해 꼼수를 부리고 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2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공식 통계에 빠진 코로나19 무증상 환자는 4만30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인원을 현재 확진자 통계에 합하면 환진자는 12만명을 훨씬 웃돌게 된다.

현재 세계보건기구(WHO)는 증상이 없더라도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이 나오면 확진자로 보고 있다. 우리나라를 포함한 전세계 대부분 국가가 이 같은 기준을 따르고 있다. 

(이하생략)

*원문보기 : 메디게이트뉴스 http://www.medigatenews.com/news/2929326682
전체 0